난 솔직히 그럴 수 있다고 봄...

난 솔직히 그럴 수 있다고 봄... 근데 둘이서 곱창 15만원?..난 여기서 좀 현타오던데... 이거 여친이 사는거 아닌가? 내가 남친이면 고마워서라도 적당히 먹고 후식은 본인이 사겠다고 할 것 같은데... 꾸역꾸역 볶음밥까지 볶아달라하고 그걸 포장하겠다는 의도가 너무 분명해서 거기서 좀 싫음;;;;보통의 사람이라면 밥사줘서 고맙다고, 여기 맛집이라 포장해서 낼도 먹고 싶었다고 창피하게 해서 미안해 이정도만 했어도 사람다웠는데 살림이야기하면서 헛소리할때 글러먹었다 생각함.

댓글